11살임신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스테빠뉘 조회 12회 작성일 2021-12-31 13:13:49 댓글 0

본문

[글로벌K] “산모 사망·11살 임신”…낙태 논란 재점화 / KBS 2021.11.10.

올해부터 엄격한 낙태 금지법이 발효된 폴란드에서 임산부가 제때 처치를 받지 못해 사망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가톨릭 인구가 많은 볼리비아에선 종교단체가 11살 성폭행 피해 소녀의 낙태시술 결정을 회유하면서 논란이 됐는데요. 두 나라의 낙태 논쟁도 다시 불붙고 있습니다.

지구촌인에서 살펴 보시죠.

[리포트]

지난 토요일 분노한 폴란드 시민 수만 명이 거리로 나왔습니다.

최근 서른 살 임산부가 엄격한 낙태 금지법 때문에 숨진 것이 알려지면서 대규모 시위가 벌어진 건데요.

사망한 임산부 이자벨라 씨는 지난 9월 임신 22주 상태에서 양수가 터져 병원을 찾았지만, 제때 수술을 받지 못해 패혈성 쇼크로 숨졌습니다.

이자벨라 씨의 어머니는 엄격한 낙태 금지 법 때문에 의사들이 태아의 상태가 매우 좋지 않았음에도 수술을 미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바바라/숨진 임산부의 엄마 : "아기는 485그램이고요, 지금은 임지중지법 때문에 누워있는 것밖에 할 수 있는 게 없대요. 태아가 숨을 멈추거나 다른 무슨 일이 일어날 때까지 기다릴 것 같아요. 어쩌면 패혈 쇼크가 올지도 몰라요."]

폴란드는 지난해 헌법재판소 결정에 따라, 올해부터 선천적 기형을 이유로 한 낙태조차 허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낙태 옹호 운동가들은 엄격한 낙태금지법이 도입되면서, 의사들이 수술 자체를 꺼리고 있다고 지적하는데요.

이자벨라 씨의 사망 사건이 이를 분명하게 보여주고 있다는 주장입니다.

반면, 병원과 낙태 금지법을 지지하는 사람들은 낙태 제한과 임산부의 죽음에 확실한 근거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마르신 레스니에프스키/의사 : "이자벨라 씨는 내원 당시에는 염증 상태가 심각하지 않았습니다."]

폴란드는 지난해 법 발효를 앞두고 3개월여 동안 반대 시위가 벌어졌는데요.

1년 만에 거리 시위가 다시 시작되며, 낙태 논쟁도 다시 불붙고 있습니다.

[나탈리아/낙태 금지 반대 운동가 : "그녀는 병원에서 죽고 싶지 않다고 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임신했기 때문에, 태아의 심장이 뛰고 있었기 때문에 도움을 받을 수 없었습니다."]

남미 볼리비아에서는 11살 성폭행 피해 소녀의 낙태를 놓고 종교단체가 개입하면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계부의 아버지로부터 성폭행을 당해 임신 21주 상태인 소녀가 낙태를 희망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볼리비아는 성폭행이나 근친상간으로 인한 임신 등에 한해 제한적으로 낙태를 허용하고 있어 소녀는 합법적인 시술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역 종교단체가 소녀의 어머니를 찾아가 낙태 결심을 바꾸도록 설득하면서, 시술이 한동안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디에고 플라/볼리비아 주교회 사무총장 : "우리는 당국이 강간 피해 소녀와 배속 아기의 생명과 건강에 대한 권리를 모두 보호할 것을 촉구합니다."]

이 일이 알려지면서 여성단체 등을 중심으로 반발이 거세계 일어났는데요.

가톨릭 인구가 많은 볼리비아의 낙태 논쟁도 다시 불붙고 있습니다.

[시위대 : \r
\r
▣ KBS 기사 원문보기 : http://news.kbs.co.kr/news/view.do?ncd=5321588\r
\r
▣ 제보 하기\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r
◇ 전화 : 02-781-1234\r
◇ 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
◇ 이메일 : kbs1234@kbs.co.kr

#낙태금지법 #산모 #폴란드
인생은 무엇일까 : 꼭 누구가 희생이 되어야... 법이 개정되는.
세상...
DA VIN CI : 살아있는 사람을 죽이면서까지 태아를 지키라는 법 참 대단하다
Rani RANI : 제 정신이면 11살 여자아이가 계부에게 강간당해서 생긴 아이를 지울 수 없다고 말할 수는 없는거다…정말 너무하네…
EK N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모두들 편안한 밤 되시기를 바랍니다. 날이 많이 추워지고 있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십시오. 모두들 기분 좋은 생각하면서 웃으며 살면 좋겠습니다. 좋은 생각이 곧 행복으로 다가올 것 입니다. 파이팅!
엘리사 구독해주세요 : 솔직히 성폭행으로 임신했으면 낙태 인정해줘야 하는거 아닌가 그렇게 태어나도 절때 그아이가 행복하지 못할텐데

[뒷목주의(٩◣д◢۶)] 7살 아이를 임신하게 한 범인은 누구?! | 천일야사 242 회

7살 아이가 아이를 낳았다?!
성조숙증 7살 소녀를 겁탈한 사람의 정체는?!

매주 월요일 밤 9시 10분
[천일야사(史)]에서 공개됩니다
ADE : 채널A Drama & Enjoy : ♥ Full VOD 광고 없이 다시보기 ♥
공식 홈페이지: http://bit.ly/2qTdLVu

매주 월요일 밤 9시 10분
[천일야사(史)]에서 공개됩니다
wo : 고을 현관님 참으로
지혜롭고 현명한
판결 감축 드립니다.
이장면을 보고있는
저의 눈시울이 촉촉해
지네요 세상에 이렇한
자들은 엄격한 법으로
다스려야 합니다.
최대호 : 7살딸보다 엄마가 더젊어보여요..캐스팅이..ㅎㄷㄷ
영원한카라 : 7살이임신가능한나이가아닌데
말도안된다
studyluna공루나 : 아니 성인이 7살 역할을 하면 어떻게해 ㅋㅋㅋㅋㅋㅋ 너무 웃김 몰입이 안됨ㅋㅋㅋ

파라과이 계부에 성폭행 당한 11살 소녀 출산 '충격' / YTN

파라과이에서 의붓아버지에게 성폭행을 당해 임신한 11살 소녀가 출산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산모는 수도 아순시온의 한 적십자병원에서 최근 제왕절개를 통해 여자 아이를 순산했고, 모두 건강하다고 산모 어머니 측 변호사의 말을 인용해 AP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산모가 임신 5개월이 됐을 때 사실을 알게 된 친어머니가 병원을 찾아가 낙태를 요구했으나, 파라과이는 법적으로 산모의 목숨이 위태로운 경우를 제외하고 허용하지 않아 낙태를 하지 못했습니다.

종교 단체들은 산모가 결국 출산하게 된 것을 반겼으나 국제앰네스티 등 인권단체들은 산모가 당한 인권 침해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소녀를 성폭행한 의붓아버지는 경찰에 체포돼 재판에 넘겨졌고, 어머니도 딸 보호를 소홀히 한 혐의로 처벌을 받을 처지에 놓였습니다.

인구 680만 명인 파라과이에서 매년 14살 이하 여자 아이 600여 명이 임신하는 것으로 집계됩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4_201508141111468298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멋있게인생을 살때 : 아니 11살짜리가 임신했다는데
낙태가 허용 안된다구요?
김미란 : 피해자 소녀와 소년은 성폭행범들을 깝질을 발라서 북으로 만들어 매일 북으로 칠 수 있다는 헌법을 내오자 ㅎㅎㅎ
들오리덕후 : 나도11살인데.....
나는나야 : 소름..ㅅ..성폭행..?
까치 : 이제 15살이네요 축하해요!

... 

#11살임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4,839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kraft.or.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